마녀코믹스 사이트는 모바일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.
총9화 완결

난폭한 용을 구하는 방법[블루노블]

화차 / ciel

(작가의 또 다른 작품을 보고싶다면 클릭해주세요.)

“세상을 구하러 오셨으니까 돌아가시려면 구하고 가셔야죠!” “구하면 돌려보내 줘요?” “놀랍게도 그렇습니다!” “잘됐네.” “그게 답니까?!” 하시딤이 불만에 찬 목소리로 외쳤다. 윤나리 같다. 백이언, 그게 다야? 그렇게 물으면 할 말이 없어진다. 사실 더 뭐라고 말해야 할지도 모르겠고…… 귀찮다. “어떻게 구해야 하는데요?” 하시딤이 실망에 찬 낯빛으로 이언을 응시하다 힘없이 입을 열었다. 풀죽은 걸 보니 잘못한 것도 없는데 괜히 미안하다. “용의 상대를 맡아주시면 됩니다.” “드래곤 슬레이어 같은 거?” “아뇨. 그보다는 좀 쉽죠.” 쉽다고 해도 되려나? 용을 쓰러뜨리는 것보다야 뭐든 쉽지 않겠습니까. 하시딤은 한시도 입을 쉬는 법이 없다. 표 감독이 있었으면 그렇게 떠들면 입안 아프냐고 한마디 했을 거다. 이런 면에서 이언과 표 감독은 의견이 잘 맞았다. “그냥 다른 사람인 척해주시면 됩니다.” “다른 사람?” “예. 무려 용이 사랑했던 여자죠.” “여자?” 하시딤이 해맑게 고개를 끄덕였다. “이제부터 당신은 용이 사랑했던 공녀가 되는 겁니다.”
닫기

공유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