너와 나의 발자취

Kumichi Yoshizuki

드라마판타지

적극적으로 살고 싶다. 누구나 그러기를 바란다. 하지만 반드시 돌아가고 싶은 날이 있다.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다. 지금보다 좀 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시간을 달리는, 감동의 로망 개막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