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시멜로 아저씨

아마

드라마

무슨 소리예요! 아저씨는 이기적이지 않아요! 아저씨를 사랑하는 건 저라고요

우울한 가정환경! 우울한 학교생활! 그런 가운데 꿋꿋이 견디는 건 내 마음을 모두 메우고 있는 날 두고 떠난 엄마…
엄마에 대한 미움이 점점 커질 때 우연히 만난 무섭게 생긴 아저씨.
얼어붙어만 가던 내 마음을 아저씨는 다크써클이 가득한 눈으로 녹여주었다.

중학교 시절부터 억울한 얼굴 때문에 억울한 일을 많이 당했어.
모두 내 얼굴만 보면 내가 의사라는 것을 믿지 않았어. 물론 그 아이도 역시나 동내 건달인 줄 알았더라고.
정작 움츠려있던 내 마음을 녹여 준 것은 그 아이의 따뜻한 마음이었어.

'이 마음, 동정은 아니지만, 더더욱 사랑은 아닐 거라… 믿어.'

홈 화면에 추가

에서 '홈 화면에 추가'로
바로가기 아이콘을 생성하세요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