인어와 함께 춤을[레브]

오벽

판타지로맨스

#인어여주 #후작남주 #황위찬탈 #배틀로맨스

대륙의 끝, 부서진 섬들을 지나 침묵을 삼킨 듯 고요한 '통곡의 바다'.
에리얼은 우연히 검은 머리 사내를 줍는다.

한참을 아름답게 흐느끼던 사내가 절박하게 몸을 부딪혀 왔다.

“부디 하잘것없는 저를 가져 주십시오.
제 미천한 원 하나만 이뤄 주신다면, 온전히 당신의 것이 되겠습니다.”

홈 화면에 추가

에서 '홈 화면에 추가'로
바로가기 아이콘을 생성하세요.

홈 화면에 추가

더 편한 마녀코믹스 접속을 위해
바로가기 아이콘을 생성하세요.